연결 가능 링크

태풍 낭카 일본 시코쿠 상륙…각지서 피해 잇달아


지난 10일 태풍 찬홈과 초강력 태풍 낭카가 필리핀과 일본, 중국을 향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10일 태풍 찬홈과 초강력 태풍 낭카가 필리핀과 일본, 중국을 향하고 있다. (자료사진)

제11호 태풍 ‘낭카’가 16일 밤 일본 남서부 시코쿠 지방에 상륙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습니다.

이날 태풍 영향권에 들어간 서일본 지역에서는 폭우로 인해 사상자가 발생하고 주택 침수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효고현에서는 유리창 보강작업을 하던 70대 남성이 사망했고, 야마구치현의 한 고등학교에서는 축구 골대가 쓰러지면서 부상자가 나왔습니다.

주택 침수도 잇따라 긴키와 시코쿠를 중심으로 9만800여 세대 19만4천800여 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17일에도 태평양 연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50mm 이상의 폭우가 내릴 우려가 있다고 일본 기상청은 내다봤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