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해외주재 대사회의 소집..."격려와 경고, 양면 메시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대사회의'에 참석한 북한 외교관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15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대사회의'에 참석한 북한 외교관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15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북한은 최근 해외 각국에 나가 있는 대사들을 모두 소집해 회의를 가졌습니다. 인권 문제 등 외교 현안에 대한 적극 대응을 독려하고 고위층 숙청에 따른 일부 동요를 잠재우기 위한 조치라는 관측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15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해외에 나가 있는 대사들을 소집해 노동당의 대외전략적 구상과 의도를 실현하기 위한 새로운 과업과 방도를 제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제1위원장은 대사회의 참가자들과 대외사업 부문 일꾼들이 당의 대외정책을 철저히 관철해 사회주의 강성국가 건설과 조국통일에 유리한 대외적 환경을 마련하는 데 적극 기여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김 제1위원장은 또 회의 참가자들에게 뜨거운 사랑과 격려를 표시하고 기념사진도 촬영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대사회의를 제43차 회의라고 밝혔지만 북한 매체가 대사회의를 보도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회의는 특히 최근 김 제1위원장의 `공포정치'로 해외 중간 간부들의 동요가 커지고 망명 사례가 잇따른 데 따른 간부들에 대한 사기 진작과 군기잡기 차원이 아니냐는 관측입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16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그동안 공개된 적 없던 대사회의가 보도된 것은 김정은 시대 들어 정상국가 이미지를 대외적으로 확산시키려는 북한 당국의 새로운 추세와 같은 맥락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또 이번 회의가 고위층 숙청에 따른 간부들의 불안감을 해소해주는 한편 일탈 행위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도 담긴 행사로 풀이했습니다.

이와 함께 쿠바와 이란의 미국 등 국제사회와의 화해 분위기 속에서 이에 따른 북한의 외교적 고립이나 인권 문제 등 외교적 난관들에 적극적 대응을 모색하고 다짐하는 자리였을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박형중 박사입니다.

[녹취: 박형중 박사/ 통일연구원] “전체적으로 북한 외교가 꽉 막혀 있다고 하는 겁니다. 여기에 더해서 인권 문제나 최고 존엄에 관한 문제가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아마 북한은 이 문제들을 대사들을 소집해서 점검하려고 한 것 같습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오는 10월 북한의 당 창건 70주년 기념행사 준비 문제 또한 회의의 주요 안건이었을 것으로 추측했습니다.

[녹취: 양무진 교수/ 북한대학원대학교] “올해 북한은 당 창건 70주년을 맞아 대축전의 장을 예고했고 그런 차원에서 지금 준비를 위한 마무리 작업을 하는데 여기서 해외 대사들에게 해외 관광객이나 사절단 또 여러 가지 자재와 장비의 원활한 수급 등 축제 준비를 마무리하기 위한 김 제1위원장의 교시가 내려졌을 것으로 전망합니다.”

한편 이번 대사회의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이복형제인 김평일 체코대사와 이복매제인 김광섭 헝가리대사도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평일 대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정적이었던 계모 김성애의 장남이고 김광섭 대사는 김성애의 딸인 김경진의 남편입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공개한 기념사진에서 김광섭과 김평일은 두 번째 줄 왼쪽에서 세 번째와 네 번째에 나란히 자리했습니다.

맨 앞줄 중앙에 위치한 김 제1위원장의 양 옆엔 리수용 외무상과 김계관 제1부상이 앉았고 리 외무상 곁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의전을 담당했던 전희정 외무성 부상, 그리고 김계관 제1부상의 옆에는 대미외교 담당인 리용호 외무성 부상이 각각 자리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