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퍼트 대사 "미국, 북한과 대화할 준비 돼있어"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 대사 (자료사진)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 대사 (자료사진)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는 미국이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또 6자회담이든 남북대화든 북한이 진정성 있게 협상의 자리에 나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는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조찬간담회에 참석해 북한이 대화의 자리로 돌아오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남북대화든 6자회담이든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진정성 있는 대화를 통해 태도 변화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미국도 북한과 신뢰할 수 있는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면서 북한에 대해 회유가 아닌 원칙에 기반한 외교를 펼칠 의지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미국 오바마 행정부가 북한의 핵-경제 `병진노선'을 막기 위해 움직이는 동시에 다른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일 의지도 있다면서 이는 이란과 쿠바, 미얀마 사례에서도 알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이란과 쿠바, 미얀마와는 중요한 차이가 있는데 이는 비핵화와 미사일 프로그램 중단을 위한 대화 상대가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북한이 남북대화는 물론 6자회담 나머지 5개 당사국들과의 대화도 거부하고 있다며 북한에 대화 의지가 없어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미 공이 북한으로 넘어갔다면서 북한이 한국 정부의 대화 제의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취소, 북-중 관계 악화 등을 언급했습니다.

이와 함께 리퍼트 대사는 한국이 미국 오바마 행정부의 아시아태평양 재균형 정책과 외교정책의 중심이라며 하반기에 열릴 미-한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 관계의 새로운 장이 열리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아울러 미-한 두 나라가 함께 진출해야 할 분야로 에너지와 사이버, 우주, 환경, 기술 등 5 가지를 꼽으면서 이 것이 미-한 정상회담의 의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미-한 관계의 현재와 미래, 양국이 걸어갈 공동운명을 매우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면서 두 나라 동맹을 더욱 강화해 다음 세대에서도 좋은 관계를 유지해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