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MF "그리스 당국과 협력할 준비 돼 있어"


13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유럽연합 정상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는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오른쪽)와 유클리드 차칼로토스 재무장관.

13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유럽연합 정상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는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오른쪽)와 유클리드 차칼로토스 재무장관.

유럽연합과 그리스가 13일 3차 구제금융에 전격 합의한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이 그리스 당국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럽연합과의 합의에 따라 그리스는 수 백억 달러에 이르는 3차 구제금융을 지원받기 위한 실무협상을 시작해야 하며 이를 위해 경제를 개혁하기 위한 확실한 조치를 취해야만 합니다.

특히 이번 합의 가운데 한 가지 조건은 그리스 경제와 정부가 정상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함에 있어 IMF가 계속 개입하도록 요청하는 것입니다.

IMF는 그리스 구제금융에 두 차례 참여했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달 그리스가 18억 달러의 채무를 이행하지 못하게 되면서 더 이상 IMF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없게 된 상태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IMF도 이번 3차 구제금융에 참여할 뜻을 내비친 겁니다.

한편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유로존의 마라톤 정상회의를 마친 뒤 곧바로 아테네로 돌아왔습니다. 이어 유클리드 차칼로토스 재무장관을 비롯한 당정 고위 당국자들과 대책회의에 돌입했습니다.

치프라스 총리는 앞으로 이틀 안에 의회에서 판매세 인상과 연금 개혁 등 일부 수용하기 어려운 조치들이 통과될 수 있도록 밀어 부쳐야만 하는 처지에 놓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