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일성 21주기...당 간부 다잡기 메시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김일성 주석 사망 21주기인 8일 0시 인민군 간부들을 대동하고 김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조선중앙TV는 이날 군 간부들과 함께 참배하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모습을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김일성 주석 사망 21주기인 8일 0시 인민군 간부들을 대동하고 김 주석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조선중앙TV는 이날 군 간부들과 함께 참배하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모습을 전했다.

북한은 오늘 (8일) 김일성 주석 사망 21주기를 맞아 3대 세습체제를 고수하려는 의지를 다졌습니다. 특히 북한 간부사회가 일부 동요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대한 당 간부들의 충성심을 강조하는 메시지가 눈길을 끌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일성 주석 사망 21주기인 8일 추모사설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당의 결정을 절대적 진리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특히 간부들이 김 제1위원장의 사상과 영도를 앞장서 받들어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또 모든 간부들이 당의 의도를 심장에 새기고 치열한 격전장에 나선 육탄 용사와 같은 각오로 김 제1위원장의 참된 동지, 진정한 전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노동신문'의 이런 주장은 최근 북한의 간부 사회가 일부 동요하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특히 일부 외화벌이 일꾼들은 김 제1위원장의 `공포정치'와 실적 달성에 대한 과도한 압박감을 이기지 못해 탈북까지 감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임을출 교수는 김정은 정권은 체제 유지와 경제 활성화를 위한 외화벌이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공포정치'와 부분적 개방이라는 모순된 정책을 펴고 있다며, 김일성 사망 21주기를 맞아 그 과정에서 나타나는 일부 일탈 현상에 대한 경고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녹취: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그 변화와 관련해서 당이 중심을 잡아야 되고 특히 당 일꾼들이 그런 변화에 충성심을 갖고 뒷받침을 해줘야 하는데 변화 과정에서 일정한 일탈 현상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 맥락에서 보다 사회기강을 다잡고 충성을 요구하는 그런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할 수 있겠습니다.”

북한 간부들은 이날 `조선중앙방송' 등 관영매체에 출연해 김일성 민족의 후손답게 김 제1위원장의 영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나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한편 김 제1위원장은 8일 0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박영식 대장, 리영길 군 총참모장,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등 군 고위 간부들만을 대동해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습니다.

한국의 민간 연구기관인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 전현준 원장은 군 고위 간부들만 대동한 데 대해 김정은 체제 들어 군 수뇌부에 대한 숙청이 잇따른 데 따른 군심 다잡기 행보로 분석했습니다.

[녹취: 전현준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장] “김정은이 등장한 이후에 리용호를 비롯해 현영철 등 군 간부들에 대한 숙청을 계속했고 이런 군에 대한 숙청 작업으로 땅에 떨어진 군심을 달래고 자신의 지지기반을 넓히기 위한 행보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전문가들은 또 `선군정치'로 3대 세습체제를 고수하겠다는 의지를 대내외에 과시하려는 의도도 내포돼 있는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 4월 말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숙청 이후 김 제1위원장이 또다시 군 지도부를 재정비한 단서도 포착됐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소식을 전하면서 노광철 상장을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바로 다음으로 호명해 총참모부 부참모장에서 총참모부 제1부참모장 겸 작전국장으로 승진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총참모부 제1부총참모장 겸 작전국장이었던 김춘삼은 이번 참배행사에 불참했습니다.

김춘삼 작전국장은 지난 4월15일 김 주석의 103회 생일 때 김 제1위원장을 수행해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한 것을 끝으로 공개석상에서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어 현영철과 함께 숙청됐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