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희호 여사, 다음달 5~8일 방북…김정은 면담은 미정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인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이 6일 개성에서 이희호 여사 방북 사전 협의를 마치고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로 입경해 합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이날 협의로 이희호 여사는 오는 8월 5일 항공으로 방북할 예정이다.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인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이 6일 개성에서 이희호 여사 방북 사전 협의를 마치고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로 입경해 합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이날 협의로 이희호 여사는 오는 8월 5일 항공으로 방북할 예정이다.

한국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가 다음달 5일부터 8일까지 평양을 방문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의 면담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희호 여사의 방북을 추진해온 한국의 김대중평화센터는 6일 개성에서 북한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측과 만나 이 여사의 평양 방문 일정에 합의했습니다.

이희호 여사는 다음달 5일부터 8일까지 3박4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하게 됩니다.

방북 기간 백화원초대소에 묵으면서 평양산원과 아동병원, 보육원, 묘향산 등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이 여사 측은 당초 육로 방북을 추진했지만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이 이 여사의 건강을 감안해 항공편 이용을 권유했다고 김대중평화센터 측은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이희호 여사는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할 것으로 보입니다.

가장 관심을 모았던 김정은 제1위원장과의 면담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인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은 북측 관계자들과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여사와 김정은 제1위원장과의 면담 여부는 초청하는 쪽에서 알아서 할 문제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 김성재 전 문화부장관] “그 것은 초청하시는 분들이 알아서 하실 일이고 우리는 그 것을 공개적으로 들은 바도 없고 또 말씀드릴 수 있는 형편이 아닙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김정은 제1위원장의 초청으로 이뤄진 방북인 만큼 면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있지만, 북한체제 특성상 최고 지도자와의 면담은 통상 면담 전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대중평화센터 측과 북한 아태평화위 측은 추가 협의를 거쳐 방북단의 규모와 인원 등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한국 정부는 이희호 여사의 방북을 승인한다는 방침입니다.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의 6일 정례브리핑입니다.

[녹취: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한국 정부는 이희호 여사 방북에 대해서 전폭적으로 지원해 드린다는 방침입니다.”

이희호 여사의 방북은 지난해 11월 말 김정은 제1위원장이 이 여사 앞으로 친서를 보내 김정일 국방위원장 3주기 때 조화를 보내준 데 대해 사의를 표하며 평양 방문을 초청하면서 추진됐습니다.

이후 김대중평화센터 측이 5월 말 방북을 추진했지만 북한이 유보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성사되지 못하다, 최근 개성에서 만나자는 김대중평화센터 측의 제안에 호응해 왔습니다.

지난달 30일 열린 1차 협의에서 김대중평화센터 측은 이달 안에 방북하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전했고 북측은 상부에 보고한 뒤 다시 만나자고 답했습니다.

이 여사의 방북은 지난 2011년 1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 조문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이후 3년 7개월 만입니다.

당시 이 여사는 김정일 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김정은 제1위원장에게 조의를 표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