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그리스 국민투표, 구제금융 반대 압도적 우세


국민투표에 참여하고 있는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

그리스에서 5일 실시된 국민투표에서 압도적 다수가 유럽 채권단의 추가 구제금융 조건을 반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재 개표율 50%인 가운데, 유럽 채권단이 요구한 추가 긴축정책에 대해 60% 이상이 반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유럽 채권단은 그리스가 추가 구제금융 조건을 거부할 경우 유로존에서 퇴출당할 수 있다고 경고해 왔습니다.

그러나 그리스 정부 대변인은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가 국제채권단과의 협상에서 보다 완화된 구제금융 조건을 협상해야 한다는 국민의 뜻이 이번 투표결과에서 드러났다고 논평했습니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국제채권단이 이 같은 요구를 받아들일 가능성은 낮아 보입니다.

유럽 정상들은 그리스가 지난주 18억달러를 국제통화기금에 갚지 못한 상황에서 추가 구제금융안이 국민투표에서 부결될 경우 그리스가 유로존을 탈퇴하고 유럽과 정치적으로도 결별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질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