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해송환 한국군 포로, 한국 현충원 안장


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한국군 포로 손동식 이등중사 안장식에서 영현봉송병이 영정과 영현을 안고 묘역으로 향하고 있다.

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한국군 포로 손동식 이등중사 안장식에서 영현봉송병이 영정과 영현을 안고 묘역으로 향하고 있다.

6.25 전쟁 후 북한에 억류됐다가 사망한 한국군 포로 손동식 이등중사의 유해가 4일 한국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습니다.

한국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안장식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백승주 한국 국방부 차관, 박찬주 육군참모차장 등 15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안장식은 최고 예우를 갖춰 진행됐습니다.

이날 안장된 손 이등중사는 6.25 전쟁 때 포로로 끌려가 1984년 북한에서 숨졌습니다. 손씨의 딸이 2005년 탈북한 뒤 2013년 아버지의 유해를 한국으로 송환했습니다. (끝)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