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미 대통령 "서민 경제 개선, 할 일 많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일 위스콘신대학에서 경제 정책 등에 관해 연설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일 위스콘신대학에서 경제 정책 등에 관해 연설했다.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최근 미국 내 일자리 증가는 좋은 일이지만 서민들의 임금과 소득을 계속 증대하기 위해서는 해야 할 일이 아직 많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어제 (2일) 미 중서부 위스콘신 주 위스콘신대학 연설에서 미국은 64개월 연속 민간 부문 일자리가 증대하는 기록을 세웠지만 수많은 서민들은 여전히 세상이 불공평하다고 느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 쪽으로 기울어진 경기장처럼 삶의 현장이 불공정해 발전이 어렵다고 생각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미 노동부는 이날 발표한 일자리 보고서에서 지난 6월 미국 내에 22만3천 개의 일자리가 새로 만들어지고 실업률은 7년 만의 최저치인 5.3%로 낮아졌다고 발표했습니다.

노동부 관리들은 실업률이 떨어진 것은 구직을 포기한 40만 명 이상이 실업자 수에 포함되지 않은 것도 부분적인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