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6.25 참전 미군 유해, 65년만에 가족 품 돌아가


지난해 5월 미국 워싱턴 인근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유해 안장식이 열렸다. (자료사진)

지난해 5월 미국 워싱턴 인근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유해 안장식이 열렸다. (자료사진)

6.25 한국전쟁 미군 실종자 가운데 추가로 한 명의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1950년 겨울 장진호 전투에서 실종된 조셉 스녹 병장인데요, 오는 6일 미 국립묘지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방부는 1일 6.25 한국전쟁에서 실종됐던 조셉 스녹 병장의 신원이 확인돼 65년 만에 가족의 품에 안겼다고 발표했습니다.

국방부는 스녹 병장의 유해가 지난 1990년에서 1994년 사이 북한 측으로부터 인도받은 208 개 상자에 담긴 유해들 가운데 포함돼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이들 상자 안에 든 400구 이상의 유해에 대해 유전자 감식 작업을 해오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시료 확보와 감식 기술의 발달로 신원 확인 작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고 미군 당국자들은 밝히고 있습니다.부는 스녹 병장이 미 육군 제7 보병사단 31연대 박격포 중대 소속으로 북한 장진호 전투에서 실종됐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미군은 영하 40도의 살인적인 추위 속에 대규모의 중공군 병력에 포위되면서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었습니다.

미 국방부 통계에 따르면 아직도 장진호 전투에서 실종돼 고향에 돌아오지 못한 미군이 1천70 명에 달합니다.

미 국방부는 스녹 병장이 전쟁 당시 중공군에 체포돼 영양 실조와 부상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1953년 포로 교환 때 돌아온 미군 병사들의 증언을 토대로 내린 결론이라고 밝혔습니다.

스녹 병장은 미 동부 펜실베니아 주 웨스트모어랜드 출신으로 실종 당시 21 살이었습니다

스녹 병장이 거의 65년 만에 가족의 품에 돌아왔지만 그의 귀환을 고대하던 부모와 형제들은 이미 오래 전 세상을 떠났습니다.

펜실베이니아 주 지역 언론은 1일 직계가족 가운데 여동생 바브라 카프 씨만 생존해 있다며 그녀의 딸을 인용해 가족의 반응을 전했습니다.

조카인 린다 핀리 씨는 “수 십 년 만에 외삼촌이 돌아오게 돼 매우 기쁘다”며 20여 명의 친인척이 오는 6일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거행될 안장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스녹 병장의 이야기는 지난 1993년 펜실베이니아 주 지역언론인 ‘밸리 뉴스 디스패치’가 전쟁 당시 스녹 병장과 함께 싸웠던 쌍둥이 형제 존 스녹 씨의 인터뷰를 전하면서 지역 사회에 널리 알려졌었습니다.

존 스녹 씨는 전쟁 당시 중공군이 장악한 고지로 진격하라는 지휘관의 명령을 받고 조셉이 위로 오르다 큰 부상을 당했다고 회고했습니다. 자신은 눈이 덮인 능선을 그대로 오르면 머리가 박살 날 것이라며 조셉을 말렸지만 조셉은 이를 따르다가 적의 총탄에 맞았다는 겁니다.

존 씨는 그러나 자신이 응급치료 가방을 가지러 간 사이에 쌍둥이 형제인 조셉이 없어졌다며 그 후로 다시는 그를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미 국방부 산하 미군 전쟁포로.실종자확인국 (DPAA) 관계자는 지난달 ‘VOA’에 6.25 한국전쟁 미군 실종자 가운데 신원이 확인된 미군은 1982년 이후 311 명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올해 들어 지난달 2일 현재 16 명의 신원이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그러나 아직까지 한반도에서 돌아오지 못한 미군 실종자가 7천 840여 명에 달한다며, 이들을 끝까지 찾아내 가족의 품에 안기게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