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올해 5월까지 북-중 교역, 전년대비 12% 감소

  • 김연호

지난 2011년 중국 단둥시에서 북한으로 수출하는 물품을 트럭에 싣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2011년 중국 단둥시에서 북한으로 수출하는 물품을 트럭에 싣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과 중국의 교역 규모가 지난해 이후 계속 감소하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 5월까지 북한의 대표적인 수출품인 철광석의 감소세가 두드러졌고, 북한의 쌀 수입도 크게 줄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무역협회가 중국 해관총서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한 북-중 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중국의 대북 교역은 모두 20억4천만 달러로 1년 전에 비해 12% 줄었습니다.

지난해 북-중 교역액은 2009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는데, 그 추세가 올해 들어서도 계속되고 있는 겁니다.

중국의 대북 수출은 14%, 수입은 10% 각각 감소했습니다. 중국의 대북 수출이 수입을 초과하는 현상은 여전해서 1억3천만 달러의 무역흑자를 봤습니다.

올 1월부터 5월까지 중국의 대북 수입은 모두 9억5천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 가운데 북한의 수출 1위 품목인 무연탄은 4억6천만 달러어치가 중국시장에 팔려 지난해 대비 감소 폭이 1.6%에 그쳤습니다. 4월과 5월 수출이 증가세로 돌아서면서 누적 수출액의 감소 폭이 크게 줄어든 겁니다.

하지만 북한의 대 중국 철광석 수출은 지난해의 3분의 1 수준인 2천9백만 달러에 그쳤습니다.

반면 북한 의류제품의 중국시장 진출은 계속 확대되고 있습니다. 중국시장에 가장 많이 팔린 10대 품목 가운데 4 개가 의류제품이란 사실이 이를 반증하고 있습니다.

티셔츠와 면 속옷 수출은 3천1백만 달러로 210%, 남성용 운동복도 2천4백만 달러로 130% 각각 증가했습니다.

견과류인 은행 수출이 2천1백만 달러로 2배 가까이 늘어난 것도 눈에 띕니다. 오징어는 1천9백만 달러로 10%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올 1월부터 5월까지 중국의 대북 원유 수출은 지난해에 이어 계속 공식 통계에 잡히지 않았습니다. 반면 휘발유와 경유 등 정제유는 3천7백만 달러어치가 북한에 수출됐습니다.

그러나 정제유는 5월 들어 급격한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특히 휘발유는 4만3천 달러에 그쳐 지난해의 1% 수준도 안됐습니다.

올해 들어 감소세를 이어가던 북한의 질소비료 수입은 5월 들어 크게 늘었습니다. 모두 3백60만 달러어치가 수입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두 배 넘게 증가했습니다.

반면 북한의 쌀 수입은 여전히 큰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지난 5월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쌀은 44만 달러어치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0% 줄었습니다. 올1월부터 5월까지 누적 수입액도 1백80만 달러에 그쳐 65% 줄었습니다.

지난 5월 밀가루 수입도 8만 달러에 그쳐 94% 감소했습니다. 중국의 주요 대북 수출품목인 콩기름도 지난 5월 4백70만 달러에 그쳐 34% 줄었습니다.

하지만 20t 이상 화물차는 20% 가까이 증가한 8백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3월과 4월 폭증세를 보인 북한의 중국산 휴대전화 수입은 5월 들어 증가세가 완만해지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0% 증가한 2백7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