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서부 한인, 6.25참전 미군에 '감사 만찬'..."노병들 희생 잊지 않을 것"


미국 캘리포니아주 랭캐스터 시 ‘크레이지 오토스’ 식당에서 이 식당 사장의 형인 허영 씨(오른쪽)가 6.25 참전 노장에게 한국 총영사관이 수여하는 ‘평화의 사도 메달’을 전달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랭캐스터 시 ‘크레이지 오토스’ 식당에서 이 식당 사장의 형인 허영 씨(오른쪽)가 6.25 참전 노장에게 한국 총영사관이 수여하는 ‘평화의 사도 메달’을 전달하고 있다.

미국 서부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한국계 미국인이 매년 6.25전쟁 기념일마다 미군 참전용사들을 초대해 만찬을 베풀고 있습니다. 이역땅에서 희생을 마다 않은 노병들에게 10년 넘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캘리포니아 주 랭캐스터 시의 ‘크레이지 오토스’ 식당은 전세계에서 가장 큰 오믈렛 요리로 유명합니다.

넉넉한 인심의 주인공은 이 식당을 운영하는 허진 사장. 올해도 6.25전쟁 기념일을 맞아 백발이 성성한 노병들을 직접 만찬장으로 안내합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랭캐스터 시 ‘크레이지 오토스’ 식당 사장인 허진 씨(오른쪽)와 그의 형인 허영 씨.

미국 캘리포니아주 랭캐스터 시 ‘크레이지 오토스’ 식당 사장인 허진 씨(오른쪽)와 그의 형인 허영 씨.

[녹취: 허진 사장] “너무 고맙더라고요. 미국 와서 이렇게 살게 된 거, 우리 식구들, 이렇게 축복 받아서 이만큼 살게 해 준 거, 만약에 그 분들이 없었으면 이게 가능했을까…”

1982년 미국으로 건너와 안정적으로 정착한 뒤에도 60여 년 전 한반도 전장에서 목숨을 건 미군들에게 큰 빚을 졌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허 사장이 10년 넘게 6.25 참전용사들을 초대해 정성껏 식사를 대접하게 된 이유입니다.

[녹취: 허진 사장] “전쟁 얘기며, 누구 사진을 가지고 와서 누구를 찾아달라는 등, 자기가 어느 지역에서 싸웠고, 저는 그냥 고맙다, 그런 말 밖에 못했어요.”

멀리 미 동남부 플로리다 주에 사는 친형 허영 씨도 동생 부부가 준비하는 뜻 깊은 만찬에 힘을 보탰습니다.

9살 때 아버지의 자전거에 매달려 피난을 떠났던 허영 씨는 이후 베트남전에 참전해 미군과 나란히 싸웠습니다. 현지에서 수많은 사상자들을 목격한 허 씨는 한반도에서 발발했던 전쟁의 비극을 다시 한번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이후 1971년 미국 컬럼비아대학으로 유학을 와 의사가 된 허영 씨는 피난길 가족들 곁을 스쳐간 미군들을 다시 만나기 위해 올해 6월에도 동생의 식당이 있는 캘리포니아 행 비행기를 탔습니다.

[녹취: 허영 씨] “고맙죠. 그 분들이 이렇게 희생을 했으니 저희가 오늘 날이 있는 거고, 오늘날 한국의 경제적 발전도 볼 수 있던 거고.”

허영 씨, 허진 씨 형제가 지난 25일 참전용사들을 위해 마련한 식사 자리는 자연스럽게 6.25전쟁 발발 65주년 기념식장이 됐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주재 한국 총영사관이 84 명의 참전용사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대신 전달해 달라고 허 사장에게 부탁했기 때문입니다.

아울러 샤론 러너 주 상원의원을 비롯한 지역 정치인들도 참석해 노병들에게 감사장을 전달했습니다.

허진 사장은 식당을 찾던 고령의 6.25 참전용사들이 하나 둘 스러져가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녹취: 허 진 사장] “미안하기도 하고 부상 당하신 분들, 한 2년인가 3년 됐는데 더 이상은 못 뵙는 걸 보니까 돌아가셨거나 양로원, 병원, 그런데 가서 계시든가 그랬겠죠.”

동상으로 손가락, 발가락을 모두 잃은 한 노병은 장진호 전투 생존자 모임에서 받은 메달까지 허 사장에게 건넨 뒤 더 이상 모습을 볼 수 없게 됐습니다.

참전용사들에게 매주 화요일마다 모임 장소까지 제공하는 허 사장은 마지막 한 사람의 노병이 남을 때까지 ‘감사의 만찬’을 차릴 계획입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