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공중급유기 유럽 에어버스로 선정…보잉 탈락


한국 공군 전투기의 체공·작전 시간을 늘리는 공중급유기 기종이 30일 유럽 에어버스D&S의 A330 MRTT로 최종 결정됐다.

한국 공군 전투기의 체공·작전 시간을 늘리는 공중급유기 기종이 30일 유럽 에어버스D&S의 A330 MRTT로 최종 결정됐다.

한국 정부가 유럽 에어버스 사의 공중급유기를 구매하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한국 방위사업청의 김시철 대변인은 30일 열린 제 89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에어버스 D&S의 A330MRTT를 공중급유기 기종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선정한 기종은 미국의 보잉 기종보다 급유 능력이 뛰어나고 병력과 화물 등 급유기 이외의 목적으로 사용할 때도 활용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예를 들어, 에어버스사의 공중 급유기는 연료 탑재량이 111톤에 달해 KF-16 전투기 41대에 주유할 수있습니다.

김 대변인은 유럽 공중급유기와 한국 공군이 사용하고 있는 미국산 전투기 사이에 호환성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유로화 가치 하락으로 인한 환율의 영향도 가격 경쟁력에서 가산점으로 작용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공중급유기 사업엔 13억 달러가 투입되며, 2018년부터 이듬해까지 4대가 전력화됩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