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퍼트 대사 "사드 공식 논의 아직 일러"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왼쪽)가 29일 한국 국회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실에서 문재인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왼쪽)가 29일 한국 국회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실에서 문재인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는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THADD)의 한반도 배치 문제는 전시작전권 연기 문제처럼 공식 회의체계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오늘 (29일) 한국 국회에서 한국의 제1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만나 사드의 한국 배치 문제를 공개적으로 논의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영록 새정치민주연합 수석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또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이 한국에 왔을 때 미 행정부가 내부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며 중동에 있는 국가가 원하기도 해서 어디에 두는 게 좋을지 미국 내에서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리퍼트 대사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 국방부가 정식으로 협의를 요청할 단계가 되면 한국과 공식적인 협의 체계를 만들어 배치 여부를 결정할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