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이영환 '전환기 정의 워킹그룹' 국장] 유엔 인권최고대표 방한 결산


자이드 라아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왼쪽)가 23일 열린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서울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자이드 라아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왼쪽)가 23일 열린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서울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북한인권 감시를 위한 현장 거점인 유엔 인권기구 서울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하기 위해 자이드 라아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최근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자이드 최고대표의 이번 방한 중 활동 내용과 의미를 한국의 북한인권 단체인 ‘전환기 정의 워킹그룹’ 이영환 국장과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문) 먼저,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어떤 역할과 위상을 갖고 있는 직책인지 설명해 주시죠.

문) 자이드 최고대표가 이번에 방한한 주된 이유는 유엔 인권기구 서울사무소 개소식 참석이었는데요,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보십니까?

문) 자이드 최고대표는 서울사무소 개소식 이외에도 연세대 특강과 별도의 기자회견 등 여러 자리에서 일관되게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이 이젠 국제사회의 현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자이드 최고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일까요?

문) 자이드 최고대표는 또 북한 내 인권 침해가 정권 차원에서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는데요, 앞으로 서울사무소의 활동 방향을 가늠해 볼 수 있는 발언으로 볼 수 있을까요?

문) 자이드 최고대표는 서울사무소가 북한인권 상황을 감시하고 보고하는 데 그치지 않고 북한과 대화와 협력도 추구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는데요, 어떤 의미로 받아들여야 할까요?

문) 서울사무소 개소와 때맞춘 위협적 언행 특히 억류했던 한국 국민 2 명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하는 등의 북한의 행동에 대해선 단호하게 비판했는데요, 자이드 최고대표의 이런 태도가 북한에게는 어떤 메시지라고 보십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