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총리, 오키나와 전투 70주년 기념식서 야유 받아


23일 신조 아베 일본 총리가 오키나와 전투 70주년 기념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23일 신조 아베 일본 총리가 오키나와 전투 70주년 기념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차 세계대전 중 가장 치열한 격전지였던 오키나와 전투 70주년 기념식 연설 도중 청중들로부터 야유를 받았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 (23일) 연설에서 자신이 선두에 서서 오키나와 개발을 진전시키겠다면서, 오키나와 주민들은 국가안보를 위한 미군기지로 인해 부담을 져왔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청중들이 아베 총리에게 더이상 거짓말을 하지 말라고 외치는 등 소란을 피웠습니다. 이는 오키나와 내 미군기지에 대한 반발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오키나와 주민 상당수는 현지에 주둔한 미군들의 행태와 소음공해, 비행기 사고 위험 등에 분노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또 인구 밀집지역에 위치한 후텐마 공군기지를 인적이 드문 해안가 지역으로 이전하는 계획에도 반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