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자유연합 '대북제재법안 채택 캠페인 강화'


미국 북한자유연합의 슈전 숄티 대표가 지난 4월 워싱턴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자유주간 행사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북한자유연합의 슈전 숄티 대표가 지난 4월 워싱턴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자유주간 행사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내 여러 민간단체들이 미 의회에 계류중인 대북제재이행법안(HR757)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하는 캠페인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안팎의 수십 여 개 민간단체들이 연대한 북한자유연합이 북한 주민들의 자유와 인권, 존엄의 증진을 촉진하기 위한 행동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단체의 수전 숄티 의장은 최근 회원들에게 보낸 이메일 통지문에서 단기적으로 미 의원들에게 대북제재이행법안의 통과를 압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법안은 김정은 정권에 현금이 유입되는 것을 막는 게 핵심으로 북한과 거래하는 제 3국 기업과 개인에게 미 정부가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법안은 하원 외교위원장인 공화당 소속 에드 로이스 의원과 민주당측 간사인 엘리엇 앵글 의원이 공동 발의한 것으로 하원에서는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상원에서는 아직 법안이 발의되지 않았습니다.

북한자유연합은 이런 배경을 지적하며 회원들과 이웃들에게 지역구 상원의원을 접촉해 법안 지지를 촉구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특히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의 지역구인 테네시주 주민들에게 법안 압박을 촉구하는 청원 운동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숄티 의장은 상원에서 제재법안이 통과되기 위해서는 코커 위원장의 지지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단체는 또 하원의원들을 접촉해 이 제재법안에 대한 지지 서명을 촉구할 것을 회원들에게 요청했습니다.

숄티 의장은 이와 관련해 ‘VOA’에 “제재가 북한 주민이 아닌 김정은 정권을 겨냥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북한 정권을 겨냥해 이미 중대한 제재들을 가하고 있기 때문에 추가 제재가 무의미 하다는 잘못된 오해를 불식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숄티 의장은 이날 회원들에게 보낸 이메일 서한에서 “대북제재이행법안은 김정은 정권이 주민들을 계속 잔혹하게 다루도록 하는 불법 자금의 유입을 막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 역시 북한 정권의 범죄를 끝낼 수 있는 제재의 필요성을 권고한 만큼 캠페인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