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남중국해 매립공사, 민간 용도"


지난달 11일 중국이 건설 중인 남중국해 인공섬을 상공에서 촬영한 모습.

지난달 11일 중국이 건설 중인 남중국해 인공섬을 상공에서 촬영한 모습.

중국 정부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지역에서 진행 중인 매립공사의 용도를 구체적으로 밝혔습니다.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는 17일 발표한 성명에서 등대와 통신소 등 스프래틀리 군도, 중국명 난사군도에 설치할 민간 시설을 제시했습니다. 위원회는 이 시설들이 해당 지역 주민들의 삶에 도움을 주고 중국이 환경감시와 재난구호, 항행안전 확보 등 국제의무를 이행하는데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중국 외교부는 16일 발표한 성명에서 스프래틀리 군도, 중국명 난사군도에 있는 일부 섬과 산호 군락에서 진행 중인 매립공사가 며칠 안에 완공될 것이라며 주변국들의 반발을 사고 있는 인공섬 건설을 계속할 것임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미국은 남중국해에서 진행중인 중국의 인공섬 건설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앞서 애슈턴 카터 국방장관은 중국이 인공섬 건설을 즉각적이고 영구적으로 중단하고 영유권 분쟁의 평화적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