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위스 검찰 "피파 돈세탁 정황 수십건 조사"


17일 마이클 로버 스위스 검찰총장이 베른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17일 마이클 로버 스위스 검찰총장이 베른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스위스 검찰이 오는 2018년과 2022년 월드컵대회 개최국 선정 과정과 관련해 53건의 돈세탁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 중입니다.

마이클 로버 스위스 검찰총장은 오늘 (17일) 스위스 돈세탁 방지 경보시스템을 통해 은행들로부터 53건의 의심 사례들을 신고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축구연맹, FIFA와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번 사안은 규모가 크고 복잡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로버 검찰총장은 이와 함께 최근 사퇴 의사를 밝힌 제프 블라터 FIFA 회장의 소환조사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스위스 조사당국은 러시아와 카타르가 각각 2018년과 2022년 월드컵 개최국으로 선정된 것과 관련해 부정이나 돈세탁 등 불법행위 개입 여부를 조사해 왔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미국 사법당국은 지난 달 FIFA 관리 9명과 스포츠 업체 대표 5명을 금융사기와 돈세탁,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