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불법 입북 한국민 2 명 판문점 통해 송환


지난달 불법으로 북한에 들어간 혐의로 억류됐던 한국민 2 명이 17일 판문점에서 한국의 관계 당국에 인계됐습니다. 이들은 59살 남성 이모 씨(왼쪽 2번째)와 51살 여성 진모 씨(왼쪽)로, 부부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불법으로 북한에 들어간 혐의로 억류됐던 한국민 2 명이 17일 판문점에서 한국의 관계 당국에 인계됐습니다. 이들은 59살 남성 이모 씨(왼쪽 2번째)와 51살 여성 진모 씨(왼쪽)로, 부부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불법으로 북한에 들어간 혐의로 억류됐던 한국민 2 명이 오늘 (17일) 판문점에서 한국의 관계 당국에 인계됐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통일부는 지난달 북-중 접경지역에서 실종된 것으로 알려진 한국 국민 2 명을 17일 오전 판문점에서 북측으로부터 인수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59살 남성 이모 씨와 51살 여성 진모 씨로, 부부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통일부 박수진 부대변인입니다.

[녹취: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 “한국 정부는 오늘 오전 10시 15분경 판문점에서 북한에 들어간 우리 국민 2 명에 대한 신병을 인수받았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들의 건강 상태를 점검한 뒤 자세한 입북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7일 이들을 법대로 처리해야 하지만,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돌려보내기로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이들이 고의적으로 저지른 범죄 행위임을 인정하고 용서해줄 것을 간절히 요청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 15일 조선적십자 중앙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지난달 북측 국경지역으로 불법 입국한 한국 국민 2 명을 돌려 보내겠다고 한국 측에 통보했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간첩 혐의 등으로 억류 중인 김정욱 선교사를 비롯한 다른 한국 국민 4 명에 대해서는 송환을 촉구하는 한국 정부의 통지문 접수조차 거부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은 북한으로선 송환 방침을 밝힌 2 명의 한국 국민의 경우 억류하고 있어 봤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만일 한국 정부와 대화할 용의가 있다면 이들을 돌려 보내면서 나머지 4 명의 한국 국민들의 송환 문제도 협의하자고 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2013년 10일 김정욱 선교사를 불법 입북 혐의로 붙잡아 억류한 데 이어 지난 3월에는 내외신 기자회견을 통해 간첩 혐의를 하던 김국기 씨와 최춘길 씨를 체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지난달 2일에는 한국 국적의 미국 대학생 주원문 씨를 억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에 억류 중인 4 명의 한국 국민들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