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의원들, 납북자 문제 대북 압박 촉구


지난해 7월 북한의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가운데)와 일본의 이하라 준이치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양국 국장급 협의를 갖기 위해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에 마련된 회담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7월 북한의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가운데)와 일본의 이하라 준이치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양국 국장급 협의를 갖기 위해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에 마련된 회담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의 국회의원들이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할 것을 일본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납치피해자 가족들은 피해자의 귀국에 중점을 둔 대책을 요구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초당파 의원들의 모임인 ‘납치구출의원연맹’ 소속 의원들이 16일 북-일 간 합의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진전이 없는 납북자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북한이 납치 문제 조사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한 지 1년을 앞두고 열린 이날 회의에서 히라누마 다케오 납치구출의원연맹 회장은 문제 해결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부 의원들은 일본 정부가 조사 마감시한을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특히 보다 강력한 대북 경제제재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일본 정부가 지난해 7월 4일 북한의 조사 착수에 맞춰 해제한 일부 제재를 재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 의원들은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가장 효과적인 제재를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납치피해자 가족들은 피해자들을 일본으로 데려올 수 있는 보다 효과적인 방안을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가족 연락회’의 이즈카 시게오 대표는 가족들이 원하는 것은 조사 보고서가 아니라 피해자들이 즉각 일본으로 돌아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일본인 납치피해자의 상징적 인물인 요코타 메구미 씨의 어머니인 요코타 사키에 씨는 납치 피해자들이 일본 땅에 다시 발을 딛는 것이 유일한 소원이라며, 북한이 유골 같은 것을 제시해 와도 믿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과 일본은 지난해 5월 말 일본인 납치 피해자에 대한 전면 재조사에 전격 합의했습니다.

이어 북한은 지난해 7월4일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에 착수했고, 일본은 이에 맞춰 대북 제재 일부를 해제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늦어도 지난해 초가을까지 초기 조사 결과를 통보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았습니다.

이후 북-일 양국의 협상은 사실상 교착상태에 빠졌고, 지난해 10월 이후에는 공식 협의가 완전히 중단된 상태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