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연합 군종 야외기동훈련 실시


16일 서울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사상 첫 한·미 연합 군종 야외기동훈련에 참가한 군종장교가 야전수술시 군종조치훈련에서 부상자 머리에 손을 올리고 기도하고 있다.

16일 서울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사상 첫 한·미 연합 군종 야외기동훈련에 참가한 군종장교가 야전수술시 군종조치훈련에서 부상자 머리에 손을 올리고 기도하고 있다.

미군과 한국 군의 선교활동, 종교행사를 주관하고 장병들의 인격 지도 교관으로 활동하는 군종 장교 100여 명이 참가하는 미-한 연합 군종 야외기동훈련이 오늘 (16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시작됐습니다.

한국 군 당국은 실제 전투현장과 유사한 상황 속에서 실제 전투 경험이 있는 미 군종 교관들이 참가하고 한국 특전사 요원이 대항군으로 운용돼 실전 감각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전사자를 헬기로 호송하기 전후에 실시하는 군종 의식과 추모 의식 실습을 하고 교전 상황 속에서 군종 요원이 전사자와 사상자를 보호하고 돕는 방법을 숙달할 예정입니다.

위트리 미8군 군종참모는 이번 훈련이 미군 역사상 외국군과 함께하는 첫 군종 연합훈련이라며 미-한 군종병과 교류 확대에 전환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