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함대함 미사일 발사 훈련..."아직 개발단계, 성능 떨어져"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해군 부대에 실전 배치 중인 함선 공격용 신형 함대함 미사일 발사 훈련을 실시했다고 15일 보도했다. 촬영일시는 따로 밝히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해군 부대에 실전 배치 중인 함선 공격용 신형 함대함 미사일 발사 훈련을 실시했다고 15일 보도했다. 촬영일시는 따로 밝히지 않았다.

북한이 어제 (14일) 신형 함대함 미사일 발사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북한의 함대함 미사일 발사 훈련은 올 들어 벌써 3번째인데 아직 개발 단계에 있는 만큼 성능은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평가됩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14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신형 함대함 미사일 발사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래된 구 소련제 미사일을 북한제로 교체하기 위해 시험발사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의 15일 브리핑 내용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이 갖고 있는 함대함 미사일은 사실상 아주 오래된 구 소련제 미사일이죠. 그래서 아마 그것을 북한제로, 북한 것으로 교체하기 위한 개발 과정에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또 정밀도를 높이고 하는 차원에서 시험발사한 것이 아닌가 그렇게 보입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 제1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해군 제596연합부대에서 신형 반 대함 로켓 발사훈련이 진행됐다고 15일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의 로켓들이 한치의 오차도 없이 적 함선을 명중시켰으며 이를 본 김 제1위원장이 대단히 흡족해 했다고 밝혔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역시 군함에서 발사된 함대함 미사일이 불을 뿜으며 날아가는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습니다.

북한의 함대함 미사일 발사 훈련은 지난 2월과 5월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북한은 지난 2월 6일 김 제1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자체 제작한 KN-01 함대함 미사일을 처음으로 시험발사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선전과는 달리 이 미사일의 실제 정확도는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한국의 군사 전문가인 양욱 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입니다.

[녹취: 양욱 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 “완성이 됐다고 보기 어려운 측면이 있습니다. 지난 2월 사격에서 공개된 영상을 보면 이 목표물을 명중한 미사일은 4 발 중 한 발 밖에 되지 않았어요. 이번의 발사가 과연 얼마만큼 성공적이고 잘 맞출 수 있었을 것이냐, 이런 부분은 계속 구체적으로 분석을 해봐야겠죠.”

양 연구위원은 이어 북한이 이 미사일의 성능을 어떻게 높여갈지에 대해 한국 군 당국이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북한 군이 같은 날 발사한 KN-01 단거리 미사일 3 발을 이 함대함 미사일로 봐도 무방할 것이라고 양 연구위원은 설명했습니다.

KN-01은 지대함과 함대함으로 모두 운용할 수 있는 단거리 미사일로 길이 5.8m, 지름 76cm, 무게는 2.3t 가량이며 중국에서 개발한 실크웜 미사일을 개량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국 군 당국은 북한 군이 14일 오후 원산 호도반도 인근에서 동해상으로 KN-01 단거리 미사일 3발을 쏘아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거리 미사일 3발은 모두 목표물을 빗나갔으며 그 중 일부 미사일의 사거리는 수 십 km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