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불법 입국 한국 국민 2명 17일 송환' 통보


북한 신의주에서 군인들이 압록강변을 순찰하고 있다. 중국 단둥에서 강 너머로 촬영한 사진. (자료사진)

북한 신의주에서 군인들이 압록강변을 순찰하고 있다. 중국 단둥에서 강 너머로 촬영한 사진. (자료사진)

북한이 지난달 불법적으로 국경을 넘어 온 한국인 2 명을 한국 측에 돌려보내겠다고 통보했습니다. 하지만 한국 정부가 송환을 요구해 온 다른 4 명에 대해선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어 그 의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15일 조선적십자 중앙위원장 명의 통지문을 통해 지난달 11일 북한 측 국경지역으로 불법 입국한 한국 국민 2 명을 오는 17일 오전에 돌려보내겠다고 한국 측에 통보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 측의 이런 통보 내용을 공개하고 이들의 신병을 인수하겠다고 북한 측에 회신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수진 한국 통일부 부대변인입니다.

[녹취: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 “정부는 북측이 제의한 대로 6월17일 오전 10시 판문점을 통해 우리 국민 2 명의 신병을 인수하겠다는 의사를 오늘 오후 북측에 통보했습니다.”

이번에 송환되는 사람들은 중국 여행 중 북-중 접경지역에서 실종됐던 59살 남자 이모씨와 51살 여자 진모 씨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들 2 명이 중국을 여행하다가 북-중 접경지역에서 실종됐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실종자 가족과 협의하면서 관계기관과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던 중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두 사람의 실종이 한 달 이상 지속되면서 북한에 억류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진 않았지만 북한 측의 확인이 없어 신원의 행방을 알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들의 신병을 인수한 뒤 건강 상태를 점검하고 입북 경위 등에 대한 확인 절차를 진행해 나갈 예정입니다.

북한은 그러나 이들 이외에 자신들이 억류하고 있는 김정욱 씨와 김국기 씨, 최춘길 씨, 주원문 씨 등 한국 국민 4 명은 이번 송환 대상에 넣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2013년 10일 김정욱 선교사를 억류한 데 이어 올해 3월에는 한국 간첩을 붙잡았다며 김국기 씨와 최춘길 씨를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공개했습니다.

이어 지난달 2일엔 한국 국적의 미국 대학생 주원문 씨를 억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12일 이들 4 명의 석방과 송환을 촉구하는 대북 통지문을 보내려 했으나 북한은 이를 접수하지 않았습니다.

한국의 한 북한 전문가는 북한의 이런 이중적 행동에 대해 6.15를 계기로 자신들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의 진정성을 과시하는 차원에서, 경미한 월경 사건일 수도 있는 사안을 활용하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