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힐러리, 뉴욕서 첫 대중연설..."중산층 위해 싸우겠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13일 뉴욕 루즈벨트 섬에 모인 수천 명의 지자자들에게 연설을 하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13일 뉴욕 루즈벨트 섬에 모인 수천 명의 지자자들에게 연설을 하고 있다.

미국 민주당의 유력한 대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지난 4월 대권도전을 선언한 뒤 처음으로 대중연설에 나섰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13일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뉴욕 루즈벨트 섬에 수천 명의 지지자들이 모인 가운데 국민들에게 동등한 기회를 부여하고 중산층을 위해 싸우겠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열심히 일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게 미국의 기본적 합의라면서 가난한 사람과 중산층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번영은 대기업 대표나 헤지펀드 매니저만을 위한 것일 수 없다, 민주주의는 억만장자나 대기업만을 위한 것일 수 없다고 역설했습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다음 주부터 아이오와, 뉴햄프셔, 사우스캐롤라이나, 네바다 주 등을 순회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