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정상 통화...오바마 "박 대통령 방미 연기 결정 지지"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에서 통화하고 있다.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에서 통화하고 있다.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오늘 (12일)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MERS) 사태로 미국 방문을 연기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가급적 빠른 시일 안에 워싱턴에서의 만남을 재추진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문 기사 보기] 'US, South Korea to Reschedule Summit'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한국에서 발생한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사태로 미국 방문 일정을 연기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결정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청와대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12일 오전 박 대통령과 20여 분 간 전화통화를 갖고 메르스 대응에 전념하기 위한 박 대통령의 판단과 리더십을 지지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어려운 시기에 위로와 함께 방미 연기 결정을 이해해 준 데 대해 감사한다고 답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번 방미에 많은 기대를 갖고 있었고 오바마 대통령과 양국 동맹과 한반도 안정, 동북아 지역 정세, 그리고 경제협력 문제 등을 논의하려 했지만 메르스 대응을 위한 중요한 시점에 대통령으로서 자리를 비우기 어려워 부득이 미국 방문을 연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에 대해 메르스 발발에 따른 희생자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어려운 시기에 한국이 도전을 조속히 극복할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이와 함께 가능한 빠른 시일 안에 워싱턴에서 만날 수 있도록 일정을 재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박 대통령이 가장 빠른 시기에 방미가 추진될 수 있도록 한국 측과 필요한 협의를 하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도 국가 역량을 총동원해 대처하는 만큼 메르스가 조기에 종식되기를 기대한다며 두 나라 정상회담 일정이 재조정돼 가급적 빨리 워싱턴에서 오바마 대통령을 만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자신의 방미는 연기됐지만 당초 수행할 예정이던 한국 경제인단은 예정대로 미국을 방문해 경제협력 활성화를 위한 두 나라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양국이 신뢰를 바탕으로 창의적 노력을 기울여 성과를 만들어 낸 미-한 원자력 협정이 조기에 서명될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하자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은 미-한 관계는 미국에게 가장 높은 우선순위라며 북한 위협에 대한 대처와 기후변화, 사이버 안보 등 새로운 분야에서의 두 나라 공조 강화는 양국은 물론 전세계에 매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당초 14일 출국해 미국 현지 시간으로 16일, 취임 이후 네 번째로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었지만 메르스 사태 대응을 위해 방미 일정을 전격적으로 연기했습니다.

특히 이번 방미는 북한의 도발 위협이 거세지는 상황에서 추진돼 두 정상의 만남을 통해 한반도 정세 관리를 위한 향후 대응 방향이 어떻게 나올지 관심을 모았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