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평양 고려호텔 36층서 화재…대피령은 없어"


북한 평양의 고려호텔. 가운데 다리로 연결된 쌍둥이 건물이다. (자료사진)

북한 평양의 고려호텔. 가운데 다리로 연결된 쌍둥이 건물이다. (자료사진)

북한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주로 머무는 평양의 고려호텔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피해 규모 등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평양 고려호텔에서 발생한 화재는 11일 오후 5시30분께 시작됐다고 화재 당시 호텔 내부에 있던 한 소식통이 전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화재가 36층 복도에서 발생했다며, 불길이 심하지 않아 투숙객과 직원들에 대한 대피령은 따로 내려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화재 원인에 대해서는 아는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 통신'은 화재를 목격한 평양의 소식통을 인용해 호텔 최상부인 43층 일부에서 검은 연기 기둥이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고려호텔 주변지역에 접근이 제한됐다며, 폭우가 내려 불길을 잡는데 도움이 된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의 북한전문 인터넷 매체인 `NK뉴스'는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화재가 매우 심각한 수준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이 매체에 화재로 고려호텔의 쌍둥이 건물을 잇는 교각 근처가 1시간 동안 화염에 휩싸였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언론들은 아직 이번 화재에 대해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고려호텔은 지난 1985년 개관한 평양의 대표적 특급호텔로, 양각도호텔과 함께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찾는 호텔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