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총리 "ISIL 극단주의 맞서 싸워야"


토니 애벗 호주 총리 (자료사진)

토니 애벗 호주 총리 (자료사진)

토니 애벗 호주 총리는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의 세계적 야심에 대해 경고하면서 ISIL의 극단주의에 맞서 싸우기 위해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애벗 총리는 각국 정부의 테러 대응능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오늘(11일) 시드니에서 열린 국제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애벗 총리는 연설에서 ISIL의 터무니없는 이슬람제국 선포는 전세계를 지배하겠다는 뻔뻔한 주장이라며 이 단체와 협상해서는 안 되며, 오직 맞서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애벗 총리는 또 해외 테러단체에 가담하는 행위를 `현대적 형태의 반역'으로 규정하고, 테러단체에 가담하는 호주인들에게 더욱 강력히 대처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국제회의에는 30개국 대표들과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등 정보통신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