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에 '핵 포기 의무' 이행 거듭 촉구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최근 북한의 비밀 핵 시설 운영 가능성을 제기한 미 국무부가 북한에 국제의무 준수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북한이 유엔 결의를 거듭 위반하고 있음을 지적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최근 의회에 제출한 ‘군축.비확산 조약 이행’ 연례 보고서와 관련해, 북한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사례가 잘 드러나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The Compliance Report finds the DPRK in violation of multiple UNSCRs that require it to do the same.”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9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보고서 자체가 모든 사실을 그대로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국무부는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영변 이외에 추가 핵 시설을 운영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또 지난해 북한의 지속적 핵 활동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임을 지적했습니다.

대변인실 관계자는 북한에 국제 의무와 약속을 지킬 것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We continue to hold the DPRK to its international commitments and obligations. The DPRK committed in the 2005 Joint Statement of the Six Party Talks to abandon all nuclear weapons and existing nuclear programs.”

특히 북한이 2005년 6자회담 9.19공동성명에서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 계획을 포기하기로 약속한 사실을 상기시켰습니다.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국이 북한을 국제의무 준수로 이끌기 위해 신뢰할만한 협상을 추진하지만 의미 있는 비핵화 조치를 취하고 도발을 자제할 책임은 북한에 있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