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스 풍경] 한국영화 '국제시장' 미 의회 상영


한국 현대사의 격동기를 그린 한국영화 ‘국제시장’이 지난 3일 미국 워싱턴의 의회 건물에서 상영됐다.

한국 현대사의 격동기를 그린 한국영화 ‘국제시장’이 지난 3일 미국 워싱턴의 의회 건물에서 상영됐다.

매주 화요일 화제성 소식을 전해 드리는 `뉴스 투데이 풍경' 입니다. 한국 현대사의 격동기를 그린 한국영화 ‘국제시장’이 미 의회에서 상영됐습니다. 한국의 상업영화가 미 의회에서 상영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장양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효과음 : 국제시장 한 장면]

6.25 한국전쟁, 베트남전쟁, 독일 파견 광부, 이산가족....

한국 현대사의 격동기를 실감나게 담아 지난해 1천4백만 관객 동원 기록을 세웠던 한국영화 ‘국제시장.’

이 영화는 한국사회에 한동안 적잖은 파장을 낳았습니다.

[효과 : 한국 주요 방송사 관련 프로그램 "거기 덕수네도 나오잖아요."]

한국의 주요 언론들은 영화의 배경이 된 독일 파견 광부 이야기와 이산가족에 대한 프로그램을 연이어 방송했고, 한국 국민들은 이산가족 문제의 중요성을 새삼 인식했습니다.

[효과음 : '국제시장' 영화 중 “윤덕수 씨 여동생으로 보이는 분을 찾았습니다. 미국 요?]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들 역시 이 영화를 보며 참았던 눈물을 흘렸습니다.

[효과음: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 ]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고 있는 두 명의 친한파 의원에게도 이 영화는 남달랐습니다.

지난해 미 의회에 이산가족 상봉 결의안을 발의한 찰스 랭글 연방 하원의원과 에드 로이드 하원 외교위원장은 `국제시장'의 미 의회 상영을 추진했고, 지난 3일 미 의회 방문자 센터에서 국제시장 특별상영회가 열렸습니다.

한국의 상업영화가 미 의회에서 상영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취재진을 비롯해 한국전 참전용사를 비롯한 300여 명의 한인 참석자들은 영화 상영 전부터 미 의회 특별상영회 소식에 들 뜬 분위기였습니다.

“미 의회 국제시장 상영회: 한국전쟁과 이산가족”이란 제목으로 열린 특별상영회에 대해 참석자들은 미 의회 사상 최초 한국영화, 그 것도 이산가족이 소재가 된 영화가 상영된다는 점에 큰 의미를 뒀습니다.

이산가족 상봉 문제의 시급성을 새삼 알리는 동시에 미국 정부의 역할을 촉구하고, 미-한 동맹을 다지는 자리로 여겼기 때문입니다. 영화 상영회를 공동 주최한 허드슨재단 김자혜 대표입니다.

[녹취: 김자혜] “정책을 결정하고 사람들을 이끌어가시는 분들은 의원님들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분들이 남북한 문제라든지 이산가족 문제라든지 ...기회를 드릴 수 있다면.. "

에드 로이드 위원장은 한국전에 참전한 미국의 젊은 용사들의 경험과 역할에 대한 자부심을 기리고, 또 이를 한국 친구들에게 보여주는 행사라고 말했습니다.

에드워드 아몬드 미 10 군단장의 외손자인 토머스 퍼거슨 예비역 대령은 미 의원들이 미국 국민을 대표하기 때문에 매우 특별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토머스 퍼거슨] “I think that’s even more significant because Congress represents the American people..”

이번 특별상영회는 또 미-한 동맹 강화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토머스 예비역 대령은 말했습니다.

안호영 워싱턴 주재 한국대사도 굳건한 미-한 동맹을 보여주는 행사로 평가하며 의미가 깊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안호영 대사] " 글자 그대로 민의를 대표하는 의회에서 의미있는 행사를 주최한다는 게 대단히 유익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영화를 만든 윤제균 감독은 아버지의 경험을 토대로 만든 `국제시장'에 한인사회 뿐아니라 미국인 참전용사들과 의원들이 관심을 가져준 데 대해 깊이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윤제균 감독]"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도 났었고, 한인사회와 미 의원들이 관심을 가져준다는 것에 대단히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전쟁 당시 흥남 철수작전 중 1만4천여 명의 피난민을 구한 미국 상선 메리디스 빅토리 호의 일등 항해사 로버트 러니 미 해군 제독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당시 22살이었던 러니 전 제독은 흥남 철수작전 때 선상에서 피난민 구출에 대해 논의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각자의 위치에서 지시에 따랐을 뿐이라며, 당시 레너드 라루 선장이 자신의 질문에 옳은 일을 하는 것 뿐이라는 답을 했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로버트 러니] “ Captain Leroux was the key and when I asked him why, he just said, “I just did the right thing”.

러니 전 제독은 전쟁의 본질은 생명을 구하는 것이라며 그래서 미국은 한국 사람을 구했고 그 일이 한국의 위대한 성공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특별상영회를 주최한 찰스 랭글 의원과 에드 로이스 의원은 상영회 직전 미국 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미국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다시 한번 촉구했는데요, 랭글 의원은 미국의 한국계 미국인들이 가족 상봉의 감격을 누리지 못해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챨스 랭글 ] “That you can only hope that the pain that has been suffered by the people..’’

한국은 경제적으로 성공했지만 이산가족들은 여전히 고통을 겪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영화 `국제시장'은 랭글 의원과 한국전 참전 노병, 일반 미국인과 한인들이 관람하는 가운데 두 시간 동안 상영됐는데요, 상영이 끝난 뒤 진 리 `AP통신' 전 평양지국장의 진행으로 윤제균 감독과 관객의 대화의 장이 마련됐습니다.

[효과음 국제시장 중]

한국 현대사의 격동기를 담으며 이산가족 문제의 중요성을 다시 일깨워준 영화 `국제시장.'

전쟁이 낳은 상처인 헤어짐의 아픔을 안고 살아가는 이산가족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주고 있는데요, 이산의 고통만큼 영화가 주는 감동과 여운이 깊었습니다.

VOA 뉴스 장양희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