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이라크 정상회담 "ISIL 대응 계속 협력"


8일 바락 오바마 대통령(오른쪽)과 하이데르 알 아바디 이라크 총리가 주요7개국 회의가 열린 독일에서 양자회담을 가졌다.

8일 바락 오바마 대통령(오른쪽)과 하이데르 알 아바디 이라크 총리가 주요7개국 회의가 열린 독일에서 양자회담을 가졌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과 싸우는 미국 주도 국제연합군의 군사 작전이 끝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8일 독일에서 주요 7개국 정상회의를 마친 뒤 하이데르 알 아바디 이라크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우리의 작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이는 이라크에 대한 약속을 충족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이라크 정부군 징병 기준이 미흡하다며 이것이 우선적인 장애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일 이라크 정부군이 필요를 느낄 경우 국제연합군은 추가로 훈련시킬 준비가 돼 있다며 우리가 우려하는 것은 정부군을 징병하고 훈련 시키기에 적합한 장소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아바디 총리는 1년 가까이 이라크 군을 지원하며 공습작전을 벌여 온 미국 주도 연합국들에게 추가 지원을 요청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