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SIL 가담 시도 텍사스 남성 7년형 선고 받아


이슬람 수니파 무장반군 ISIL에 가담을 시도한 혐의로 7년형을 선고 받은 마이클 토드 울프 씨. (자료사진)

이슬람 수니파 무장반군 ISIL에 가담을 시도한 혐의로 7년형을 선고 받은 마이클 토드 울프 씨. (자료사진)

이슬람 수니파 무장반군 ISIL에 가담을 시도한 한 미국 남성이 5일, 7년 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텍사스 출신의 24살 마이클 토드 울프는 이날 텍사스 연방법원에서 “테러 조직으로 지정된 곳에 물자 지원을 시도한 혐의”로 이 같은 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울프는 스스로를 ‘파루크’라고 불렀습니다.

울프는 약 일년 전, 텍사스 주 휴스턴 공항에서 캐나나 토론토 시로 향하는 비행기에 탑승하려다 체포됐습니다.

그는 토론토에서 우선 아이슬란드를 거처 덴마크로 건너갈 계획을 짰습니다. 그 뒤 덴마크에서 ISIL 반군을 만날 예정이었지만, 그와 연락이 닿은 사람은 사실 미 연방수사국 요원이었습니다.

울프는 해당 요원이 자신을 터키를 경유해 시리아로 향하는 비행기편에 실어줄 것으로 믿고 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