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개성공단에 메르스 검역장비 지원


한국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자가 발생하자 중동지역 입국자 검역이 강화되었다. 지난달 21일 인천공항에 도착한 입국객들이 발열 감시 적외선 카메라가 설치된 검역대를 통과하고 있다.

한국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자가 발생하자 중동지역 입국자 검역이 강화되었다. 지난달 21일 인천공항에 도착한 입국객들이 발열 감시 적외선 카메라가 설치된 검역대를 통과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의 개성공단 유입을 막기 위해 북한이 요청한 검역 장비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개성공단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보다 구체적인 대응 매뉴얼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개성공단 출입자들의 메르스 감염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북한이 지원을 요청한 검역장비를 오는 8일 지원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국민이 공단을 오가는 북측 출입사무소와 북한 근로자들이 이용하는 공단의 출입구에 열 감지 카메라 3 대가 설치될 예정입니다.

한국 통일부 임병철 대변인입니다.

[녹취: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 “우리(한국) 정부는 하여튼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열 감지 카메라를 북측에 대여할 예정이고, 대여 방식은 지난번 에볼라 열 감지 카메라를 대여했던 방식으로 북측에 전달할 예정으로 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검역장비와 함께 지원해 달라고 요청한 북측 근로자들을 위한 마스크의 경우, 입주기업들이 자율적으로 지급하도록 방침을 정했습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오는 9일 회의를 열어 북측에 마스크를 지급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 사이에서는 한국에서 메르스 바이러스의 감염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만큼 공단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보다 구체적인 대응 매뉴얼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관계자는 기업들 사이에서 지난해 에볼라 바이러스 창궐 때와 달리 사태가 심각하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실제 공단에서 메르스 감염 환자가 발생했을 경우 대처 방안이나 공단 내에서의 위생 문제 등에 대한 세부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지난 2일 개성공단으로의 메르스 유입 차단을 위한 검역장비와 북측 근로자들을 위한 마스크를 지원해 줄 것을 남측에 요청했습니다.

한국에서는 지난달 20일 메르스 환자가 처음 발견된 이후 불과 보름 만에 환자가 두 자리 숫자로 급격히 늘어나고 이 가운데 4 명이 숨지는 등 전국적으로 메르스 감염 우려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북한의 공식 매체들은 연일 한국에서 발생한 메르스 피해 소식을 전하며 사태를 주시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외화벌이를 위해 중동에 수 천여 명의 근로자를 파견한 북한 역시 이번 사태를 주시하고 있을 것이라며 북한의 경우 파견 근로자 대부분이 상당 기간 북한으로 되돌아가지 못하는 만큼 한국처럼 메르스가 빠르게 확산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한국 정부 관계자는 보건과 방역 분야가 취약한 북한은 과거에도 국제적인 전염병이 돌 때 외부와의 문을 걸어 잠그고 인적 교류를 중단했다며 메르스로 인해 가뜩이나 얼어붙은 남북 교류가 위축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서아프리카에서 에볼라 바이러스가 발생했을 당시 외국인 관광객들과 국제 구호단체의 방북을 불허했습니다.

메르스는 2012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처음 발견된 뒤 중동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한 바이러스로, 감염이 되면 38℃ 이상의 발열을 동반한 기침이나 호흡 곤란을 보이며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기도 합니다.

2012년 4월 최초 환자가 보고된 이후 올해 5월까지 25개 나라에서 천 167 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 가운데 4백79 명이 사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