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 위성발사도 안보리 결의 위반'


머리 하프 국무부 전략커뮤니케이션 담당 선임 보좌관 (자료사진)

머리 하프 국무부 전략커뮤니케이션 담당 선임 보좌관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 역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탄도 미사일 기술을 사용한 어떤 발사도 금지돼 있다며, 북한의 로켓 발사 권리를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우주개발국의 백창호 부국장은 최근 외신 인터뷰에서 북한이 첨단 지구관측위성을 개발 중이라면서 언제든 로켓을 발사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국무부는 북한의 그런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녹취: 머리 하프 국무부 전략커뮤니케이션 담당 선임 보좌관] “To be clear, any satellite launch that uses ballistic missile technology would be a clear violation of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at require North Korea to suspend all activities related to its ballistic missile program.”

머리 하프 국무부 전략커뮤니케이션 담당 선임 보좌관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보도를 봤다며, 탄도 미사일 기술을 사용한 북한의 어떤 위성 발사도 유엔 안보리 결의에 명백히 위배된다는 사실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습니다.

안보리 결의가 탄도 미사일 계획과 관련된 모든 활동의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는 겁니다.

하프 선임 보좌관은 탄도 미사일과 우주 발사체 기술이 사실상 동일하고 호환될 수 있는 만큼 물체를 지구궤도에 올릴 수 있는 어떤 로켓도 장거리 탄도 미사일 개발과 직접 연관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머리 하프 국무부 전략커뮤니케이션 담당 선임 보좌관] “Any rocket capable of placing an object in orbit is directly relevant to the development of long-range ballistic missiles, as many ballistic missile and space launch vehicle technologies are virtually identical and interchangeable.”

하프 선임 보좌관은 만약 제3국이 북한 위성을 대신 발사해 줄 경우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법률팀과 상의해 보겠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이 역시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라며 자제를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프 선임 보좌관은 북한의 기술 발전을 돕는 대신 북한이 국제의무를 준수하도록 압박을 강화하는 게 국제사회가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