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반대로 국제철도협력기구 가입 또 무산


한국 국토교통부는 4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제43차 국제철도협력기구 장관회의에서 한국의 가입안이 의제로 상정됐지만 북한이 강력하게 반대 입장을 고수해 통과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국 국토교통부는 4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제43차 국제철도협력기구 장관회의에서 한국의 가입안이 의제로 상정됐지만 북한이 강력하게 반대 입장을 고수해 통과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국의 국제철도협력기구 (OSJD) 정회원 가입이 북한의 반대로 또다시 무산됐습니다.

한국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오늘 (4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제43차 국제철도협력기구 장관회의에서 한국의 가입안이 의제로 상정됐지만 북한의 반대에 부딪쳐 통과되지 못했습니다.

회원으로 가입하려면 정회원 국가 28개국이 만장일치로 찬성해야 하는 데 지난 2003년에 이어 이번에도 북한의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국제철도협력기구는 러시아와 중국, 북한을 비롯해 동유럽과 중앙아시아 국가들의 철도협력기구로, 시베리아횡단철도 (TSR)와 중국횡단철도 (TCR)를 통한 대륙철도 운행을 위해서는 가입이 필수적입니다.

한국 대표단 단장으로 회의에 참가한 여형구 국토교통부 차관은 본회의 직전 북한 대표인 전길수 철도상을 만나 협조를 요청했지만 전 철도상은 한국 가입안이 회의에 부쳐지자 의제 상정 자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대를 분명히 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