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전역 타격 가능'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성공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3일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한국 군이 개발한 사거리 500㎞ 이상의 탄도미사일, 현무-IIB 발사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3일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한국 군이 개발한 사거리 500㎞ 이상의 탄도미사일, 현무-IIB 발사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한국 군이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을 개발해 시험발사에 성공했습니다. 지난 2012년 미-한 미사일 지침 개정에 따라 한국 군의 탄도미사일 사거리를 늘리는 데 합의한 지 2년 8개월 만입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국방과학연구소, ADD가 3일 충청남도 태안의 안흥시험장에서 최근 개발에 성공한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탄도미사일인 ‘현무-ⅡB’를 처음으로 시험발사했다고 한국 정부 소식통이 밝혔습니다.

한국 군이 개발한 사거리 500㎞ 이상의 탄도미사일(현무-IIB)이 3일 충남 태안의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되고 있다.

한국 군이 개발한 사거리 500㎞ 이상의 탄도미사일(현무-IIB)이 3일 충남 태안의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되고 있다.

국방부는 이 탄도미사일의 성능에 대해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북한 전역이 타격권에 들어 오게 된다’고 설명해 사거리가 최소 500 km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미국과 한국 두 나라는 지난 2012년 미-한 미사일 지침을 개정해 한국이 개발할 수 있는 미사일의 사거리를 종전의 300 km에서 800 km로 늘렸습니다.

이번에 개발된 신형 탄도미사일은 올해 말부터 한국 육군 미사일사령부 예하 기지에 배치될 전망입니다.

이 미사일이 배치되면 유사시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게 돼 북한의 핵과 미사일 기지를 탐지하고 추적해 격파하는 ‘킬 체인’의 핵심 전력으로 자리잡게 됩니다.

‘킬 체인’은 한국 군이 오는 2023년까지 구축할 계획으로 추진 중인, 북한의 이동식 탄도미사일을 타격하는 것을 주요 목표로 하는 미사일 방어체계입니다.

안흥시험장에서는 이와 함께 ‘철매-Ⅱ 개량형’ 지대공 유도무기도 첫 시험발사됐습니다.

‘철매-Ⅱ 기본형’은 10~15 km의 중고도를 비행하는 적의 항공기를 요격하는 지대공 유도무기입니다.

한국 군은 이 ‘기본형’을 독자기술로 개량해 15 km 이상의 고도를 비행하는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데 사용할 계획입니다. .

‘철매-Ⅱ개량형’ 유도무기는 하층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KAMD의 핵심 전력으로 또 다른 이름인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안흥시험장에서 실시된 이번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직접 참관했습니다.

92만 평 규모의 안흥시험장은 유도무기와 함포 등 각종 개발무기를 시험하는 곳으로 한국 군의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안흥시험장을 방문한 것은 30여 년 만에 처음입니다.

박 대통령은 한국 군의 핵심 대응전력을 개발하고 있는 현장을 찾아 유도무기의 시험비행을 직접 참관하고 북한의 군사 위협에 대한 대비태세를 점검했다고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국방과학연구소 연구원들과 점심을 함께 하면서 국가안보를 지키는 힘은 첨단 국방과학 기술에서 나온다고 격려하면서 국가안보를 지킨다는 사명감과 도전정신으로 첨단 무기체계 개발에 더욱 힘써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