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대북 압박 위한 추가 조치 필요"


머리 하프 국무부 전략커뮤니케이션 담당 선임 보좌관 (자료사진)

머리 하프 국무부 전략커뮤니케이션 담당 선임 보좌관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대북 압박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 입장도 다르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6자 회담에 나설 뜻이 없다는 북한에 대해 국무부는 추가 압박에 더욱 무게를 뒀습니다.

[녹취: 머리 하프 국무부 전략커뮤니케이션 담당 선임 보좌관] “We and our partners are united in our belief that more needs to be done to pressure the North Koreans.”

머리 하프 국무부 전략커뮤니케이션 담당 선임 보좌관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과 6자회담 파트너들은 대북 압박을 위해 추가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 압박과 제재에 동의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서는 정확한 묘사가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녹취: 머리 하프 국무부 전략커뮤니케이션 담당 선임 보좌관] “Well, I’m not sure that’s an accurate representation. We and our six-party partners are committed to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존 케리 국무장관이 최근 중국 고위 관리들과 만나 대북 압박 필요성에 대해 대화를 나눴고 러시아 관리들과도 관련 대화를 했다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6자회담 당사국 모두 한반도 비핵화에 뜻을 같이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하프 선임 보좌관은 6자회담 재개 여부가 북한에 달렸다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녹취: 머리 하프 국무부 전략커뮤니케이션 담당 선임 보좌관] “Our position on a return to six-party talks has not changed. We remain open to dialogue. We want to get back to credible and authentic negotiations. But the onus is on North Korea and remains on North Korea…”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있고 신뢰할만한 협상에 복귀하기 원하지만 의미 있는 비핵화 조치를 취하고 도발을 자제할 책임은 여전히 북한에 있다는 겁니다.

하프 선임 보좌관은 그러나 북한이 최근 이와 반대되는 행동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궁석웅 북한 외무성 부상은 전날 평양을 방문한 독일.북한 친선의원단 위원장과의 면담에서 미국과 더 이상 한 테이블에 앉지 않겠다면서 6자회담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