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 식량난 관련 지원 계획 없어"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올해 북한에서 가뭄으로 인한 식량난이 예고된 가운데 미 국무부는 대북 지원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인도주의 지원은 정치 문제와 별개지만 북한의 요청도 없었다는 겁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의 식량 사정이 어려워 질 것이라는 보도를 알고 있다며 주민들의 안녕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유엔의 북한 내 활동을 총괄하고 있는 굴람 이작싸이 상주조정관은 최근 북한이 가뭄으로 식량 부족 사태를 겪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그러나 2일 ‘VOA’에 현재로서는 북한에 인도주의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The United Sates has no plans to provide humanitarian assistance to North Korea at this time, nor has North Korea requested U.S. assistance.”

이 관계자는 북한 역시 미국에 지원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정부의 대북 지원은 지난 2011년 이후 중단된 상태입니다.

앞서 로버트 킹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지난 2월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면서도 북한에 대한 식량과 의약품 지원 등이 여전히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인도주의 지원은 정치나 안보 문제와는 별개라면서 북한의 지원 요청이 없었음을 거듭 상기시켰습니다.

이어 과거 대북 지원을 계속하기 어려웠던 핵심 원인으로 분배의 불투명성을 꼽았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Whenever we undertake an assistance program, regardless of the country in which we operate, we or our implementers need to be able to monitor aid distribution to ensure that assistance reaches the most vulnerable populations.”

대변인실 관계자는 지원 대상이 어떤 나라이든 가장 취약한 계층에 지원이 전달된다는 걸 확인하기 위해 분배 실태를 감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한국어를 구사하는 식량 분배 감시요원 수를 제한해 분배체계의 투명성을 떨어뜨린다는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