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FTA 정식 서명...개성공단 활로 기대


윤상직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가오후청 중국 상무부장이 1일 서울에서 한-중 자유무역협정, FTA 협정문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

윤상직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가오후청 중국 상무부장이 1일 서울에서 한-중 자유무역협정, FTA 협정문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중국이 자유무역협정 협정문에 정식 서명했습니다. 개성공단에서 생산되는 300여 개 품목도 한국산으로 인정받아 중국시장에서 관세 혜택을 받게 됩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윤상직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가오후청 중국 상무부장이 1일 서울에서 한-중 자유무역협정, FTA 협정문에 정식 서명했습니다. 지난 2012년 5월 협상을 시작한 지 3년 만입니다.

윤상직 장관의 발표 내용입니다.

[녹취: 윤상직,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중 FTA는 제2의 경제수교로 양국 관계에 기념비적인 의미가 있으며 양국 경제발전에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으로 확신합니다."

이번 협정은 한국과 중국 국회의 비준을 거쳐 발효됩니다.

한-중 자유무역협정은 양국이 상호 시장개방을 위해 관세를 단계적으로 낮추고 각종 규제도 철폐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개성공단에서 생산되는 310 개 품목도 한국산으로 인정받아 중국시장에서 관세 혜택을 받게 됩니다.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은 인구 13억의 중국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며 반기고 있습니다. 개성공단기업협회의 유창근 부회장입니다.

[녹취: 유창근,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 “그동안은 임가공 중심으로 사업을 해왔는데 이제는 자기 이름을 갖고 시장을 개척해야겠다고 해서 꾸준히 준비해왔는데, 이런 부분들이 한류의 구매욕구를 갖고 있는 중국시장과 상당히 잘 맞아서 많은 중국 기업들이 지금 한국에 와서 개성공단 기업들하고 상담하고 있습니다.”

한국 드라마와 영화, 가요가 중국에서 큰 인기를 누리면서 한국 의류제품도 잘 팔리고 있다는 겁니다.

현재 개성공단 입주업체 124곳 가운데 60%가 섬유봉제 업종인 만큼 한-중 자유무역협정의 파급효과는 상당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유창근 부회장에 따르면 협정이 발효되면 그동안 중국시장에서 개성공단 제품에 부과되던 8%의 관세가 철폐됩니다.

이에 대비해 개성공단 기업들은 한국 정부와 긴밀한 공조체제를 구축하고 중국시장 조사에 들어갔으며, 곧 민간과 정부로 구성된 시장개척단이 중국시장에 파견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공단 입주기업들은 그동안 임금 인상 문제로 남북한이 마찰을 빚으면서 개성공단 전체에 대한 신뢰가 크게 손상됐지만, 한-중 자유무역협정을 통해 이 문제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유창근 부회장입니다.

[녹취: 유창근,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 “바이어들이 상당히 불안하게 생각했었는데, 한-중 FTA로 ‘메이드 인 코리아’로 출구전략이 생기게 되면, 특히 중국이라는 거대시장에 기회가 생기지 않을까.”

개성공단 입주기업들 가운데 한국시장에 의존하고 있는 임가공 기업들은 한-중 자유무역협정으로 갑싼 중국 제품들이 한국시장에 넘쳐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유창근 부회장은 그동안 꾸준히 중국 제품과의 품질 차별화 전략을 진행해온 만큼 충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