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럽안보협력기구 "북한 등 아시아 인권 문제 다룰 수단 필요"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1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람베르토 자니에르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사무총장과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1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람베르토 자니에르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사무총장과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람베르토 자니에르 유럽안보협력기구 사무총장은 북한을 포함해 아시아 각국이 함께 인권 문제를 다룰 수 있는 수단을 만드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2015 유럽안보협력기구(OSCE)-아시아 회의’ 참석 차 한국을 방문 중인 자니에르 사무총장은 오늘 (1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인권 문제를 다룰 접근법과 관련해 이같이 제안했습니다.

자니에르 사무총장은 이른바 ‘헬싱키 프로세스’를 통해 동구권의 인권 문제를 다뤘던 유럽의 경험을 소개하며 인권 개선을 통해서 지역 안보와 안정을 한층 강화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구 소련 그리고 유럽 35개국은 지난 1975년 정치와 군사, 경제, 환경 분야와 더불어 인권 분야까지 포괄하는 ‘헬싱키 최종의정서’를 체결하고 이를 이행하면서 냉전 극복과 통합의 기반을 닦았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