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국방장관 “북한 도발 결코 용납 안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4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 참석 중인 한민구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30일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과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4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 참석 중인 한민구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30일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과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과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은 30일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하고, “북한의 위협과 도발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두 장관은 제14차 아시아안보대화를 계기로 가진 회담에서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동맹 현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두 장관은 “최근 잠수함 탄도미사일 수중 사출시험을 포함한 북한의 도발 행위는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저해하는 심각한 위협”이라고 의견을 모았습니다.

두 장관은 “미한동맹은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공동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의 핵과 재래식 위협에 대한 대응방안을 지속 발전시키면서 미한 연합방위 태세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동맹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날 국방장관회담에서는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 문제는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끝)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