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출산설' 북한 김여정, 47일 만에 공식석상 재등장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여동생으로 '5월 출산설'이 제기됐던 김여정 당 부부장이 29일 47일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왼쪽). 오른쪽은 지난 3월 12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사진으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동해안 전방초소를 지키는 신도방어중대를 시찰할 때 동행한 김여정 모습. 무릎 길이의 검은색 원피스를 입었는데, 허리 곡선을 잠식한 둥그스름한 배 둘레가 야윈 인상까지 줬던 과거 모습과 대조적이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여동생으로 '5월 출산설'이 제기됐던 김여정 당 부부장이 29일 47일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왼쪽). 오른쪽은 지난 3월 12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사진으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동해안 전방초소를 지키는 신도방어중대를 시찰할 때 동행한 김여정 모습. 무릎 길이의 검은색 원피스를 입었는데, 허리 곡선을 잠식한 둥그스름한 배 둘레가 야윈 인상까지 줬던 과거 모습과 대조적이다.

'5월 출산설'이 제기됐던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부부장이 47일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 새로 건설 중인 종합양묘장을 시찰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김여정을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과 박영식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등과 함께 호명했습니다.

김여정은 지난달 12일 김정은 제 1위원장의 평양 순안국제공항 제2청사 공사 현장 방문에 동행한 이후 47일 만에 공개석상에 나타났습니다.

이에 앞서 한국의 국가정보원은 지난달 말 국회 정보위원회 보고에서 김여정이 이달 중 출산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한국 국가정보원이 지난달 말 처형된 것으로 보고한 현영철 인민무력부장은 김 제1위원장의 이번 동정 기사에서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