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한미군 "실험요원 22명 탄저균 노출…감염자 없어"


살아있는 탄저균이 잘못 배달된 경기도 평택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 상공에서 28일 '탱크 킬러'로 유명한 지상 공격기 A-10기가 착륙을 준비하고 있다.

살아있는 탄저균이 잘못 배달된 경기도 평택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 상공에서 28일 '탱크 킬러'로 유명한 지상 공격기 A-10기가 착륙을 준비하고 있다.

미국 군 연구소에서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로 배송된 살아 있는 탄저균에 오산기지 실험요원 22명이 노출됐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오늘 (28일) 보도자료에서 어제 (27일) 오산기지에서 탄저균 표본이 노출됐을 가능성을 조사하기 위해 신중한 예방 조치를 실시했으며 응급 격리시설에서 탄저균 표본을 폐기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 측은 훈련에 참가한 요원들이 감염됐을 가능성에 대비해 항생제와 백신을 투여하는 등 적절한 의료 조치를 했으며 현재 누구도 감염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주한미군 측은 북한의 탄저균 등 생물무기 공격에 대비해 탄저균 백신을 보유하고 있으며 탄저균 제독 실험 등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