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박근혜 대통령 연일 맹비난…한국 정부, 북한 규탄


지난해 6월 북한 평양에서 열린 국제 아동절 기념 행사에서 어린이들이 게임 도중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그린 그림을 깔고 앉았다. (자료사진)

지난해 6월 북한 평양에서 열린 국제 아동절 기념 행사에서 어린이들이 게임 도중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그린 그림을 깔고 앉았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북한이 최근 험악한 표현을 동원해 박근혜 대통령을 거칠게 비난하는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북한이 남북대화의 기대를 완전히 접은 건 아니란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북한의 맹비난과 관련해 한국의 국가원수에 대해 인신공격성 비방과 중상을 일삼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당국자는 28일 기자들과 만나 남북대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 비방을 즉각 중단하고, 한국 정부의 대화 제의에 호응해 남북관계 발전과 통일의 길로 나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박 대통령의 미국 방문과 관련한 북한의 주장에 대해, 박 대통령의 방미와 6.15 남북 공동행사는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며 수용할 내용이 없는 비합리적인 것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북한은 하루 전 조국통일연구원 백서에서 입에 담을 수 없는 험악한 표현을 써가며 박 대통령을 비난한 데 이어 28일에는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에서 박 대통령의 다음달 미국 방문이 ‘6·15 행사에 재를 뿌리는’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최근 들어 각종 관영매체들을 동원해 연일 박 대통령에 대한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 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현재로선 남북대화가 열려도 득보단 실이 많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숙청 등 북한의 내부 사정과 대외정세 등을 감안해 북한이 당분간 긴장 국면을 조성하려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북한이 남북대화의 기대를 접은 것은 아니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또 다른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으로서도 경제 상황과 국제적 고립을 타개하기 위해 남북대화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며 향후 협상에서 보다 유리한 방향으로 끌고 가기 위한 기선 제압의 성격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한으로서도 어떤 시점과 방식으로 한국 정부의 대화 제의에 응할지를 고심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미국과 한국의 합동군사훈련이 종료된 뒤 민간단체의 비료 지원을 승인하는 등 잇단 대북 유화 조치를 내놨지만 북한은 이에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27일 한국의 `YTN' 방송에 출연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의 설명입니다.

[녹취: 홍용표 통일장관] “이렇게까지 적극적으로 북한에 대화를 제의했는데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북한은 아예 손을 뒤에 감추고 내밀지 않고 있는 상황인데 억지로 한국 정부가 손을 끌어 잡아 당길 수는 없구요. 손을 슬며시 내밀 수 있게 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겁니다."

홍장관은 이어 북한이 남북대화에 호응하면 5·24 조치 해제와 함께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도 논의할 수 있다며 북한의 호응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