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셀 미 차관보 "대북 인권개선 압박 유지할 것"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자료사진)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자료사진)

미 국무부 고위관리가 북한에 대한 지속적인 압박을 예고했습니다. 북한의 비핵화 못지 않게 인권 개선의 필요성과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북한에 인권개선 압박을 계속 가할 것이라고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밝혔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27일 뉴욕의 미한국상공회의소를 방문해 지난해부터 가속화된 국제사회의 북한 인권개선 노력과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특히 북한인권 상황을 ‘참혹함(horror)’로 표현하면서 이 문제를 조명하고 북한 지도부의 책임을 부각시키기 위해 미국과 한국이 동반국들과 협력해 온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지난해 2월 발표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 보고서에 인권 유린의 적나라한 실상이 그대로 담겼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유엔 총회에서 북한 인권을 주제로 고위급 다자 행사가 처음 열리고, 북한에 개탄스러운 인권상황 개선을 촉구하는 강력한 결의안이 압도적으로 통과되기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북한이 이런 상황을 불편해하고 있다며, 전 세계를 상대로 한 유화공세의 일환으로 지난해 15년 만에 외무상을 유엔 총회에 파견할 필요성을 느낀 것도 이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리수용 북한 외무상은 지난 9월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 참석해 국제사회의 인권 문제 제기에 반박하고 북한에는 인권유린이 없다는 주장을 반복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대북 압박을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히며, 그 목적을 위해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가 서울에 북한인권사무소를 설치하는 것을 지지하고 고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또 이날 북한 비핵화에 대한 미국 정부의 단호한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미국은 북한 정부에 다가가 신뢰할만한 협상 진행을 촉구하기 위한 노력을 배가해 왔지만 협상 성공을 위해선 북한이 2005년 6자회담 9.19 공동성명 등 비핵화 의무와 약속을 이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야 한다는 겁니다.

러셀 차관보는 미국이 북한의 확산활동을 저지하고 핵과 미사일 계획에 유용되는 불법 행위를 막기 위한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등을 적극 지지해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