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선양-평양 기차여행 시작..."10월까지 3천명 이용 예상"


중국 단둥과 북한을 오가는 기차와 버스. (자료사진)

중국 단둥과 북한을 오가는 기차와 버스. (자료사진)

중국 선양에서 평양을 오가는 기차여행이 시작됐습니다. 오는 10월까지 매달 4-5 차례 여행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인 관광객 140 명을 태운 열차가 현지 시간으로 27일 밤 랴오닝성 수도 선양을 떠나 평양으로 향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선양과 평양 사이에 관광열차가 운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금까지 중국인들의 북한 기차여행은 북-중 접경도시인 단둥에서 시작됐었습니다.

`신화통신'은 중국인 관광객들이 28일 새벽 단둥에 도착해 단둥과 평양을 연결하는 국제선 열차로 갈아탈 것이라며, 평양에는 28일 오후 도착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통신에 따르면 이번에 신설된 선양-평양 간 기차여행은 5박6일 일정이며, 요금은 1인 당 미화 491 달러입니다.

중국인 관광객들은 평양과 개성, 묘향산, 판문점 등 주요 관광지를 둘러볼 예정입니다.

`신화통신'은 선양철도국 산하 국가여행집단 관계자를 인용해, 오는 10월까지 선양과 평양을 오가는 기차여행이 월 4-5차례 진행될 것이라며, 총 여행객이 3천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앞서 선양철도국은 최근 중국인들의 북한관광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매년 수 만 명의 관광객이 북한을 찾고 있다며 이달 초 선양-평양 간 기차여행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선양철도국은 또 북한 측과 협력해 기존 신의주, 평양 외에 새로운 관광지를 개발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을 출발해 북한으로 가는 여행은 지난해 10월 북한이 에볼라 바이러스를 우려해 국경을 차단하면서 중단됐다가 지난달 재개됐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