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언론 '조총련, 북한 39호실과 송이버섯 밀수'

  • 김연호

일본 도쿄의 조총련 중앙본부 입구를 일본 경찰이 지키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도쿄의 조총련 중앙본부 입구를 일본 경찰이 지키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내 친북단체인 조총련이 일본으로 송이버섯을 밀수입하는 데 북한 39호실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39호실이 북한 최고 지도자의 비자금 창구란 점에서 파장이 클 것으로 보입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산 송이버섯 불법 수입 사건을 수사 중인 일본 경찰이 일본의 친북단체인 재일조선인총연합회, 조총련과 북한 노동당 39호실 사이에 오간 거래 문서를 확보했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26일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수사 관계자를 인용해 허종만 조총련 의장의 차남인 허정도 씨의 집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이 같은 문서가 나왔다고 전했습니다.

문서에는 송이버섯 수출을 국가사업으로 실시하며, 일본 측에서는 조선특산물판매가 송이버섯을 수령한다고 적혀 있었다고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조선특산물판매는 조총련 산하 무역회사로 허정도 씨가 경영에 깊이 관여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경찰은 노동당 39호실이 북한 최고 지도자의 비자금 창구로 알려져 있는 만큼 북한 정부가 송이버섯 불법 수입에 직접 연루돼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허 씨는 관련 혐의를 계속 부인하고 있습니다.

앞서 일본 ‘산케이’신문도 지난 14일 공안 관계자를 인용해, 조총련이 북한에 송이버섯 판매수익의 절반을 북한에 보내는 대가로 송이버섯 관련 이권을 독점하는 밀약을 맺었고, 노동당 39호실과 허정도 씨, 조선특산물판매가 실무를 맡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일본의 대북 경제제재가 실시되기 전부터 이 같은 거래가 진행됐었다며, 제재 이후에는 북한산 송이버섯을 중국산으로 속여 일본에 들여온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허정도 씨는 지난 12일 외환관리법 위반 혐의로 조총련 산하 식품도매회사인 조선특산물판매의 김용작 사장과 함께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0년 9월 북한으로부터 송이버섯 약1천800kg을 중국산으로 속여 불법 수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일본은 지난 2009년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응해 대북 교역을 전면 금지한 뒤 이 조치를 계속 유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