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법원, 간첩 혐의 미국 기자 재판


간첩 혐의로 이란 당국에 구금된 미국 '워싱턴포스트' 신문의 제이슨 레자이안 기자. (자료사진)

간첩 혐의로 이란 당국에 구금된 미국 '워싱턴포스트' 신문의 제이슨 레자이안 기자. (자료사진)

이란 당국이 간첩 혐의를 받고 있는 미국 ‘워싱턴포스트’ 신문의 제이슨 레자이안 기자에 대한 재판을 시작했습니다.

이란 관영 `이르나(IRNA) 통신’은 이번 재판이 오늘 (26일) 이란 혁명법원에서 비공개리에 진행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혁명법원은 주로 국가안보와 관련된 재판을 담당합니다.

레자이안 기자는 지난해 7월 체포됐으며 당시 구체적인 혐의 내용이 공개되지 않은 상태에서 변호사 접견도 허용되지 않은 채 악명 높은 데빈교도소에 수 개월 간 수감돼 있었습니다.

레자이안 기자에게는 간첩 행위가 적용됐으며 지금까지 단 한 차례의 변호사 접견 만이 허용됐습니다.

레자이안 기자의 형제인 알리 씨는 이란 당국이 비공개리에 재판을 진행하는 것은 보안 문제 때문이 아니라 증거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포스트’ 신문과 미 국무부는 레자이안 기자의 활동은 언론인으로서 아무런 잘못도 없었다며 그를 석방할 것을 거듭 요구해 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