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호주 외교장관 회담 "북한 도발 행위, 아태 평화 위협”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21일 외교부에서 한국을 방문한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21일 외교부에서 한국을 방문한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과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호주 두 나라 외교장관은 북한의 최근 잇단 도발 행동과 내부정세의 불안정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전체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또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지속적 협력도 다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과 호주 외교장관이 북한의 잇단 도발 행위와 내부 정세에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과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은 21일 서울에서 외무장관 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능력 고도화와 함께 불안정한 내부정세가 한반도는 물론 아태 지역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윤 장관은 비숍 장관과 회담 직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한반도와 역내 정세가 어느 때보다 유동적이라며 북한이 최근 보이고 있는 연이은 도발적 행동에 국제사회가 공동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 “북한이 최근 위성 발사 공언,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사출 시험, 유엔 사무총장 개성공단 방문 거부 등 일련의 도발적 행동을 통해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는 데 대해서 국제사회의 우려를 표명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윤 장관은 또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국제사회가 지속적으로 일관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는 양측의 공통된 인식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한국 정부로서는 북한을 향한 대화의 문은 열어두고 한반도의 평화 정착과 평화통일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고 비숍 장관은 이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비숍 장관도 북한에서 비롯된 역내 불안정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북한 발 위기는 역내 뿐아니라 전세계적 위협이라고 우려했습니다.

북한인권 문제와 관련해선 한국과 일본 미국 등 주요국들과 함께 가능한 대화를 추진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윤 장관도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 인식이 지난해 크게 높아졌다고 평가하고 이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한국과 호주 두 나라가 앞으로도 국제사회에서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두 장관은 회담에서 북한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방북 허가를 돌연 철회하는 등 긴장 고조 행태를 보이는 것이 역내 정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울러 두 장관은 양국이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AIIB) 예비 창립회원국으로 참여한 것을 환영하고 이 은행이 설립 취지와 목적을 실현하는 과정에서 국제 기준에 부합하도록 함께 적극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회담에서는 또 올 하반기 호주에서 열리는 양국 외교·국방 장관 ‘2+2 회의’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