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케리 장관 방한시 사드 논의 없었어"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의 한국 방문 중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에 대한 양국간 공식 논의는 없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 “The issue of THAAD was not discussed during Secretary Kerry’s visit to Seoul. As we’ve said before, there have been no formal discussions on THAAD between the US and the ROK.”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9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전날 케리 장관의 사드 관련 발언에 대해 “미국 내부 청중을 상대로 발언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케리 장관은 18일 서울 용산 주한미군기지를 방문해 북한의 위협을 거론하면서 “모든 결과에 대비해야 하고 이것이 우리가 사드에 대해 말하는 이유’라고 밝혀 미-한 간 사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을 낳았습니다.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북한의 위협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기존 입장만 확인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